default_setNet1_2

"변희수 하사에 자유를 주라" 합정역서 나체 난동 20대女, 대체 왜?

기사승인 2020.10.13  16:54:37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성전환 수술 후 육군에서 강제전역당한 변희수 전 하사의 이름을 외치며 지하철 2호선 합정역 승강장에서 나체로 난동을 피운 20대 여성 A씨가 경찰에 체포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시쯤 서울 합정역 승강장에서 옷을 모두 벗은 채 "변희수 하사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외치며 10여분간 소동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승강장에 있던 시민의 신고로 역무원이 와서 A씨를 제지하려 했지만 실패해 결국 경찰이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변 전 하사나 성 소수자 관련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공연음란 혐의로 조사한 뒤 추가 범행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당일 석방했다.

한편 변 전 하사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성확정 수술)을 한 뒤 지난 1월 육군으로부터 강제 전역을 당했다.

지난 1월 육군 전역심사위원회를 통해 강제전역 조치된 변 전 하사는 이같은 결정을 재심사해달라고 제기한 인사소청이 기각되자, 지난 8월 전역처분 취소를 요청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