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尹탄핵' 불 지핀 김두관 "국회서 준비”...野 "미쳐도 단단히 미쳐"

기사승인 2020.12.26  11:18:3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두관 의원
[김민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복귀 결정과 관련해 “윤 총장을 탄핵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탄핵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영남권 중진인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검찰 총수, 법관사찰 주범, 윤 총장이 복귀했다. 실로 충격적"이라며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의 권력을 정지시킨 사법 쿠데타에 다름 아니다.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헌법적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김 의원은 우선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에서 책임지고 징계위원회를 다시 소집해야 한다"며 "정직 2개월 결정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절차가 문제라고 하니, 절차를 다시 밟아 해임이 결정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나는 국회에서 윤 총장 탄핵안을 준비하겠다"며 "윤 총장이 대통령의 인사권을 법원으로 끌고 갔을 때부터, 국회가 탄핵을 준비해야 한다고 보았다. 주변의 만류로 법원의 결정까지 지켜보기로 했던 것이지만 이제 더 기다릴 수 없다"고 윤 총장 탄핵 추진을 선언했다.
 
그는 "검찰을 개혁하지 않고는 대한민국 미래도, 민주주의 발전도, 대통령의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며 "이제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이 나서야 한다. 윤 총장을 탄핵해야 한다"고 동참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에 "미쳐도 단단히 미쳤다"며 "절차상 하자이니 다시 징계위 열어서 절차상 하자 없이 재징계하자는 건 법률의 기초상식마저 없는 무식한 소리"라고 힐난했다.
 
김 교수는 " 용감무식한 김 의원 때문에 드디어 윤 총장 찍어내기의 본심이 폭로되었다. 결국은 검찰개혁도 아니고 오로지 문 대통령의 퇴임후 안전보장이 목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울산시장 선거공작, 월성원전 조작, 검찰총장 징계 직권남용 논란까지, 퇴임후 적폐청산의 칼날로 되치기 당할까봐 기를 쓰고 윤 총장 찍어내기 하는 것"이라며 "역시 무식하면 용감하고 단순하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도 "이성을 잃은 친문 세력들의 마지막 발악이 점입가경"이라며 "이들이 처참하게 망가져 가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정권의 몰락이 얼마남지 않았음을 느끼게 된다. 이제 야당이 정말 잘 해야 하겠다"고 비판했다.
 
다음은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윤석열 탄핵, 김두관이 앞장서겠습니다.>
 
법원이 황당한 결정을 했습니다. 정치검찰 총수, 법관사찰 주범, 윤 총장이 복귀했습니다. 실로 충격적입니다.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의 권력을 정지시킨 사법쿠데타에 다름 아닙니다.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헌법적 수단을 총동원해야 합니다.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에서 책임지고 징계위원회를 다시 소집해야 합니다. 정직 2개월 결정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절차가 문제라고 하니, 절차를 다시 밟아 해임이 결정되도록 해야 합니다. 지난 법무부 징계위원회에서도 윤 총장의 행위는 해임에 해당하지만, 검찰총장 임기제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존중하여 정직으로 결정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해임에 해당하는 사람은 해임하는 것이 맞습니다. 징계위원회를 다시 소집해 주십시오.
 
저는 국회에서 윤 총장 탄핵안을 준비하겠습니다. 윤 총장이 대통령의 인사권을 법원으로 끌고 갔을 때부터, 국회가 탄핵을 준비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주변의 만류로 법원의 결정까지 지켜보기로 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제 더 기다릴 수 없습니다. 검찰과 법원이 장악한 정치를 국회로 가져오겠습니다.
 
검찰은 검찰-언론-보수야당으로 이어진 강고한 기득권동맹의 선봉장입니다. 검찰을 개혁하지 않고는 대한민국 미래도, 민주주의 발전도, 대통령의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이 나서야 합니다. 윤 총장을 탄핵해야 합니다. 남은 방법은 탄핵 밖에 없습니다. 법률상 국회에서 탄핵하면 바로 결정됩니다. 민주주의를 지키고 대통령을 지키는 탄핵의 대열에 동료 의원들의 동참을 호소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여러분과 함께 김두관도 분노합니다. 민주주의를 지키겠습니다. 대통령을 지키겠습니다. 윤 총장을 탄핵하고 검찰개혁을 완성하는데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선출된 권력을 짓밟는 일을 반드시 막겠습니다.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의 통치행위가 검찰과 법관에 의해 난도질당하는 일을 반드시 막겠습니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