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신금융협회 "카드포인트 현금화하세요"…한 번에 이체·출금 가능

기사승인 2021.01.05  16:39:26

공유
default_news_ad1
   
 
[이미영 기자] 카드 이용자가 각 카드사별로 적립된 카드를 한 번에 조회하고, 이를 자신의 계좌로 이체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됐다.
 
금융위원회는 5일 여신금융협회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 하나로 모든 카드사의 포인트를 통합조회해 지정 계좌로 이체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다양한 카드에 적립돼 있는 카드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개별 카드사의 앱을 모두 설치하고 복잡한 인증절차를 일일이 거쳐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앱 하나만 설치하고 본인인증절차를 거치면 미사용 포인트를 간편하게 계좌로 입금 받을 수 있게 된다.
 
예컨데 롯데카드 L.포인트나 신한카드의 마이신한포인트 등 각 카드사별 대표 포인트를 현금과 1대1로 교환해 출금·이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현금화는 1포인트(1원)부터 가능하다. 대상 카드사는 8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현대·롯데·우리·KB국민·하나·비씨)와 3개 겸영카드사(농협·씨티·우체국)다. 카드포인트 통합조회는 내·외국인 모두 가능하며, 어카운트인포는 내국인만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통해 거래 편의성이 높아질 뿐 아니라 잊고 있던 자투리 포인트를 전부 현금화, 소비에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통신요금 등 카드 자동이체 요금도 금결원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해 간편하게 변경·해지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통신요금 등 카드 자동납부를 다른 카드로 변경하려면 요금청구기관별로 기존 자동이체(납부)를 일일이 해지하고 새로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5일 현재 통신요금만 변경·해지 가능하나, 올해 말까지 전기요금·스쿨뱅킹·4대보험·관리비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변경·해지 처리 시점은 신청일로부터 약 3영업일 이후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날 현재까지 통신요금만 변경·해지 가능하나, 올해 말까지 전기요금·스쿨뱅킹·4대보험·관리비 등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