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하나, 마약 혐의 또 구속..."남편은 남친으로 알려진 故 오모 씨"

기사승인 2021.01.08  00:44:24

공유
default_news_ad1
   
▲ 집행유예 기간 중 다시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씨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에 얼굴을 가린 채 출석하고 있다.
[김승혜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3)씨가 7일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다시 구속됐다. 황씨는 과거 수사 단계에서 신병 처리된 뒤 집행유예로 석방됐는데 또 마약 관련 혐의를 받아 구속된 것이다. 
 
서울서부지법 권경선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황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망·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황씨는 오전 심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나" "함께 마약 투약한 주변인이 모두 극단적 선택했는데 책임을 느끼나" "전 연인에게 마약 투약 관련 허위 진술을 강요했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니오"라고 짧게 대답했다.
 
그는 2015년 5∼9월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세 차례 투약하고, 2018년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옛 연인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와 2018년 9월~2019년 3월 수 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았다.
 
황씨는 지난 2019년 7월 마약 투약 혐의로 수원지법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이후 같은 해 11월 항소가 기각된 바 있다. 이번 사건은 이와는 별개의 마약 관련 혐의로 파악된다.
 
과거 황씨는 2015년 5~9월 서울 강남구 등지에서 필로폰을 3차례 투약, 2018년 9월~2019년 3월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35)씨와 필로폰을 매수해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 황씨는 경찰 수사 단계에서 구속됐지만 1심에서 집행유예 선고가 이뤄지면서 석방됐고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명품 의류 등을 훔쳤다는 절도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와 관련한 피해자 진술을 접수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황하나 씨의 남자친구로 알려졌던 故 오모 씨는, 사실은 황 씨의 남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 씨는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를 진술한 핵심 증인 2명 가운데 1명이었지만, 지난달 극단 선택으로 숨졌다. 핵심 증인 나머지 1명은 황 씨의 지인 남모 씨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