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기상도] 확진 665명, 사망 25명..."5명 중 1명 올해 숨졌다"

기사승인 2021.01.10  12:47:53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665명으로 사흘째 600명 대로 집계됐다.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있는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도 631명으로 사흘 연속 600명 대를 기록했다. 
 
특히 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빈번하게 일어나면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새해 들어서만 벌써 200명 넘게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코로나 사망자가 5명 중 1명 꼴로 올해 나왔다 위·중증 환자도 5일 연속 400명 대를 기록 중이라, 사망자 증가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0일 0시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665명 증가한 6만8,664명이다.
 
최근 1주간 환자 수는 월요일이었던 4일 1,020명에서 5~7일 714~869명, 8~10일 641~674명 등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말이었던 3일 657명을 제외하면 820~1,050명 수준이었던 그 직전 주보다는 전체 규모가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5명 추가로 발생해 총 1,125명이다. 3차 유행의 피해가 본격화된 지난달 15일부터 27일째 하루 두 자릿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새해 들어 사망자도 9일 만에 208명으로 200명이 넘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64%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85명이 늘어 총 5만 명을 넘었다(5만409명).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73.41%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445명 감소한 1만7,130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401명으로 전날보다 8명 감소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