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기상도] 신규 확진자 41일 만에 400명대…사망 두 자릿수

기사승인 2021.01.11  12:19:27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일 만에 400명대로 줄어들었지만, 사망자는 여전히 두 자릿수로 발생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도 400명에 육박한다.

신규 확진자는 감소 추세라도, 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에 취약층이 위·중증 상태에 놓인 경우가 많아 사망자 수는 쉬이 줄지 않는 양상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사망자는 15명 늘어 모두 1,140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5%로 전날(0.64%)보다 0.01%포인트 높아졌다.

신규 확진자 수는 4일 1,020명, 5일 714명, 6일 838명, 7일 869명, 8일 674명, 9일 641명, 10일 631명, 11일 451명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위중증 환자가 400여 명 수준이라 사망자 수가 한 자리수로 줄어들 때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

올해 1월 이후 사망자는 모두 223명이다. 전체 사망자의 19.5%가 넘는다. 사망자 5명 중 1명이 최근 열흘 사이에 숨진 셈이다.

10월 51명, 11월 60명이다가 11월부터 본격화한 3차 유행에 12월부터 사망자가 폭증하고 있다.

3차 대유행은 바이러스가 고령층과 기저질환자가 모인 요양병원 등으로 퍼지면서 인명 피해가 커지는 모습이다. 12월부터 11일 현재까지 사망한 환자는 614명으로, 전체의 53.8%다.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이번 3차 대유행으로 숨졌다.

11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395명으로 전날(401명)보다는 6명 줄었지만 여전히 400명 선 안팎을 오르내리는 추세다. 12월29일 330명→30일 332명→31일 344명→지난 1일 354명→2일 361명→3일 355명→4일 351명→5일 386명→6일 411명→7일 400명→8일 404명→9일 409명→10일 401명→11명 395명의 추이를 나타낸다.

위·중증 환자는 1차 유행 때 60~70명대였다가 2차 유행때 160명까지 증가한 뒤 지난해 10월 초부터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2월 초 다시 100명을 넘어서 12월 중순엔 200명, 하순엔 300명을 돌파한 뒤 400명 선을 유지하고 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