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준혁 SNS에 담긴 이봉주, 근황 보니…"굽은 허리에 수척해진 얼굴"

기사승인 2021.02.19  14:1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준혁-이봉주-김요한./ 사진출처=양준혁 인스타그램
[김승혜 기자] 허리 부상을 당한 전 마라토너 이봉주의 근황이 공개됐다.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봉주, 김요한, 양준혁 '뭉찬' 멤버들이 오랜만에 뭉쳤습니다"라고 글을 올리면서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준혁, 이봉주, 김요한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여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날 사진 속에 이봉주는 예전보다 훨씬 야윈 모습으로 의자에 앉아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지 못한 채 굽은 모습이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봉주는 지난해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 부상을 입었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재활 치료 등을 받으며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허리 외상이 아닌 신경조직계통 질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봉주는 지난해 1월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 당시 부상을 입었다. 폐타이어를 허리에 끼고 달리다 허리 통증을 느꼈고, 이후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건강에 대해 이봉주는 YTN과의 통화에서 "허리 부상으로 알려지기도 했는데, 허리가 아니라 배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는 병"이라고 설명하며 "배에 경련이 있다 보니 허리를 잘 펴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인을 정확히 모르다 보니 치료가 길어지고 있다"라면서도 "꾸준히 치료하면서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