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프로야구 한화로 옮겨 붙은 학폭 불길..."폭행 주동자" vs "모르는 사람"

기사승인 2021.02.20  16:01:0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해 7월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 트윈스-한화 이글스 경기 모습,[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업음]
[김승혜 기자] 프로배구에 이어 프로야구로 학폭(학교 폭력) 불길이 옮겨 붙었다. 
 
19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프로야구 한 구단 유망주 A 선수에게 초등학교 시절 폭행과 왕따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해자 실명과 얼굴도 공개했다.
 
글쓴이는 광주의 한 초등학교에 4학년 때 전학 온 이후 학년 전체에 따돌림당한다는 표현을 써야 할 정도로 심각한 따돌림을 당했다며 결국 6학년 때 전학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유명인들의 과거 학교 폭력이 드러나며 혹시나 해서 제가 거쳐 갔던 학교를 하나씩 찾아봤다”며 야구 선수가 된 A의 이름을 발견했다면서 “저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에서도 지울 수 없는 이름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저는 지금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적인 문제로 매일 약을 먹는다. 어린시절의 트라우마가 생겼던 초-중학교 때부터의 따돌림이 큰 원인”이라며 “저를 쓰레기 보듯 바라보던 사람들이 성공해서 아무렇지 않은 듯 돌아다니는 건 어린시절 아무 것도 모르고 울기만 했던 과거의 제 자신에 대한 가장 큰 배신”이라며 글 쓴 이유를 밝혔다.
 
이에 A 선수가 소속된 한화 이글스 구단 측은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구단 측에 따르면 A 선수는 “잘 모르는 분이다. 다른 초등학교 친구에게도 물어봤는데 모르겠다고 했다”고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구단은 “10년가량 지난 일이라 기억이 왜곡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시간을 두고 차근차근 주변 상황을 폭 넓게 살펴 사실 여부를 정확하게 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