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지원금 대상 '국민비서'홈페이지 활용..."출처 불분명 문자 주의”

기사승인 2021.09.05  19:11:46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6일부터 신청이 가능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과 관련해 정부나 카드사를 사칭해 돈을 빼가는 문자메시지 피싱, 일명 ‘스미싱’ 범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그런만큼 '국민비서' 국민지원금 알림서비스를 요청하는 게 좋다.
 
국민지원금 알림서비스는 네이버앱·카카오톡·토스·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국민지원금 지급신청 요일제 시행(6일)에 앞서 5일부터 선제적으로 관련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이다. 이달 4일까지 알림서비스를 요청했다면 5일부터 순차적으로 대상자 여부, 지급금액, 신청 기간과 방법, 사용기한, 사용 가능 지역 등을 안내받는다. 다만 5일 이후 알림서비스를 요청할 경우 다음 날부터 국민지원금 정보를 받을 수 있다.
 
행안부는 “국민지원금 신청 및 지급과 맞물려 지급 대상·금액을 안내하거나 카드사용 승인, 지원금 충전 등의 내용을 담은 문자메시지로 금융정보나 개인정보를 빼가는 스미싱을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가령 ‘귀하는 국민지원금 신청대상자에 해당하므로 신청하기를 클릭하라’거나 ‘지원금 신청이 접수됐으니 확인해 달라’며 의심스러운 인터넷주소(URL)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면 스미싱일 가능성이 높다. 최근에는 백신 예약 인증을 하라거나 공공기관을 사칭하며 불분명한 URL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도 적지 않다.
 
국민비서는 네이버나 카카오톡, 토스 등을 통해 백신 접종 안내, 건강검진일, 교통 과태료 납부 등을 알려주는 서비스로 국민지원금 대상자 여부와 신청 방법 등도 안내한다. 서비스는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이나 카카오톡, 토스 등에서 신청할 수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민비서나 카드사가 아닌 곳에서 출처가 불분명한 안내 문자를 받았거나 정부·카드사를 사칭한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받았다면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라”며 “‘118상담센터(국번 없이 118)’에 내용을 알리고 상담을 받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