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성은, '고발사주' 보도 전 박지원 만나 …김웅 “충격적 목적 있다”

기사승인 2021.09.11  00:16:40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정재원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권 인사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해당 의혹 보도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김웅 의원은 ‘충격적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웅 의원은 10일 오후 조씨와 박지원 원장 만남에 대해 “제보자가 누군지 알게 되면 충격적인 제보의 이유와 목적을 알 수 있을 거라고 말씀드린 바 있다. 더 지켜보면 알게 될 것”이라며 “대선 정국으로 민감한 상황인데 공수처가 이렇게 들어오는 건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조성은 씨가 '고발 사주' 의혹 제보를 인정한 것과 관련해 "어떤 공작들이 이뤄지는지 국민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이 밝혔는데 밝힐 수 없었을 텐데 (밝혔다). 뉴스버스에서 제보자가 공익 제보자로 신분이 전환됐다고 했다"며 "그래서 저는 그분의 신원을 밝힐 수가 없었고 다음날 대검찰청에서 공익 제보자 신분에 해당한다고 급하게 이례적으로 입장을 발표했는데 이런 것만 보더라도 과연 어떤 공작이 이뤄지는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고발장 전달 여부에 대해서는 "그리고 제가 그때 당시에 어떤 자료들을 전달했으면 그분이 전달하는 기억이 맞는 것 같다. 이건이 넘어갔는지 아닌지는 쉽게 판단이 된다고 본다"며 "그분이 휴대전화를 제출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조작된 것인지 아닌지는 분명히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날 TV조선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위원장은 인터넷매체 뉴스버스가 고발사주 의혹을 최초 보도하기 3주 전인 지난달 11일 서울 롯데호텔 식당에서 박 원장을 만났다. 당시 조 전 위원장은 SNS에 롯데호텔 식당에서 찍은 시내 전경 사진을 올리며 “늘 특별한 시간,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들”이라고 했다.
 
박 원장은 조 전 위원장과는 자주 보는 사이라고 인정했지만 고발사주 의혹 관련한 대화는 없었다고 밝혔다. 두 인사는 조 전 위원장이 2016년 당시 국민의당 총선 공천관리위원, 박 원장은 당 지도부라 가까워졌다.
 
한편 조씨는 이날 오후 조선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박지원 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친분이 있으시다. 이번 사건과 아예 관계가 없는데 억지로 엮는다”라고 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