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성은, 추-윤 갈등 때 尹 지지...대선 출마 선언 후 “X신 수준”

기사승인 2021.09.11  00:50:23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성은씨 페이스북 갈무리
[정재원 기자] 자신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가 맞다고 인정한 조성은씨가 해당 보도가 나가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나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조씨는 10일 조선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박지원 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친분이 있으시다. 이번 사건과 아예 관계가 없는데 억지로 엮는다. 너무 수가 뻔하다”라고 했다.
 
조씨는 “박지원 원장과는 오랜 인연이다. 저 말고도 많은 분들과 만나시고, 만나면 사담 말고는 할 게 없다”라고 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제보자가 밝혀지자 ‘어떤 공작들이 이뤄지고 있는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김웅 정치공작 타령에 응할 생각이 없다”라고 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적개심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던 것에 대해서는 “윤석열을 싫어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다른 후보들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다. 이번 사건과는 전혀 관련 없는 사안”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날 매체에 따르면 조씨는 이른바 ‘추-윤(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윤석열 전 검찰총장) 갈등’ 국면에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을 공개 지지했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시점 이후 어느 순간부터 그에게 강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달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해 “X신 수준” “입만 열면 무식한 티 나”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당시 그는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등과 비교해도 XXX 내지는 X신 수준에 가깝다”라며 “(이재명식) 나쁜 X도 싫고, 얍삽한 X도 싫지만 X신 같은 X이 세력 과시만 해서 권력 휘어잡을 수 있다는 모양새는 역겨워 죽겠다”고 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