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석열 측, 박지원 13일 고발 [전문]...“조성은, 朴의 ‘정치적 수양딸’”

기사승인 2021.09.12  11:38:44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재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2일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정원장을 접촉한 사실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이라며 “‘박지원 게이트’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 측은 박지원 원장을 국정원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는 13일 고발하기로 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박지원 현직 국정원장이 야당의 유력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며 "이것은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이라고 맹비난했다.
 
장 총괄실장은 "정치공작 선봉에 서있는 뉴스매체에 제보를 한 사람과 국정원장의 만남이 과연 일반적인 만남이겠냐"며 "대선을 앞두고 대북관련 이슈를 비롯해 국정원의 정치개입이 심히 우려된다는 얘기가 정치권에 팽배했다. 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보자 조성은씨는 박지원 원장의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과 다름없다"며 "평소 친분관계를 운운하며 '별일 아니다'라는 식으로 빠져나가려는 박 원장 특유의 노회함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장 총괄실장은 이날 조씨가 공익제보 배후설을 반박한 데 대해 "공수처 수사로 밝혀질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선거의 민심을 심각하게 왜곡, 조작하는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기자회견 전문
 
박지원 현직 국정원장이 야당의 유력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것은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입니다.
 
‘박지원 게이트’ 입니다.
 
망령같은 국정원의 대선개입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입니다. 지난 7월 21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 측에 소위 말하는 ‘고발사주’ 사건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9월 2일 기사화 되는 과정인 8월 11일,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박 국정원장과 만났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윤석열 죽이기’ 정치공작 선봉에 서 있는 뉴스매체에 제보를 한사람과 국정원장의 만남이 과연 일반적인 만남일까요? ‘평소 친분관계가 있었고 식사하는 자리였다”는 말을 국민들 보고 믿으라고요?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입니다.
 
국정원장의 위치가 정치 낭인에 가까운 젊은 여성과 식사를 할만큼 한가하고 여유로운 자리입니까?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박지원 원장을 국정원장에 임명할 때부터 정치권을 비롯해 국민들은 매우 의아해 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대북관련 이슈를 비롯해 국정원의 정치개입이 심히 우려된다는 얘기가 정치권에 팽배했습니다. 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박지원 원장과 제보자 조성은씨는 매우 오랜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씨는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정치를 시작했고, 박 원장이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시절 비상대책위원으로 보임되면서 정치적 인연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박 원장이 국민의당을 탈당했을 때 함께 당을 떠났고, 2018년 민주평화당 창당때 조 씨는 박 원장과 함께 입당했습니다.
 
제보자 조성은씨는 평소 박지원 원장에 대해 절대 신뢰관계가 있음을 공공연히 드러냈습니다.
 
“역사를 가까이서 바라보고 경험하기에는 박대표 곁이 VIP석”이라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제보자 조성은씨는 박지원 원장의 사실상 ‘정치적 수양딸’과 다름없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이 싯점에 만나 무엇을 논의했는지는 삼척동자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평소 친분관계를 운운하며 “별일아니다”라는 식으로 빠져나가려는 박 원장 특유의 노회함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입니다.
 
사건의 일지를 보면 이러한 의혹은 더욱 명확해 집니다. 7월 21일 ‘박지원의 수양 딸’ 조성은이 제보하고 8월 11일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이 식사를 하고 9월 2일 뉴스버스가 단독기사를 쓴 이후
 
‘윤석열 죽이기’는 잘 짜놓은 각본처럼 일사천리로 전광석화처럼 진행되었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부장의 휴대전화로 전화해 자신의 휴대전화 제출과 공익신고 보호라는 ‘딜’을 했습니다. 보도 당일 검찰총장은 기다렸다는 듯이 감찰부장으로 하여금 진상조사를 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다음날인 9월 3일, 현역 민주당 국회의원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속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 ‘빠른 추가보도를 부탁’한다며 법무부 자체 조사를 시사하는 등 정치적 발언까지 서슴없이 이어갔습니다.
 
국정원장과 그의 수양 딸, 검찰총장과 민주당 국회의원인 법무부 장관이 찰떡 궁합을 과시한 것입니다. 이후 이어지는 고발 전문 집단 ‘사세행’의 고발과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의 참전 그리고 고발 이틀만에 빛의 속도로 이루어진 고발인 조사와 ‘유의미한 조사가 이루어 지고 있다’는 박범계 장관의 발언까지 ‘윤석열 죽이기 공식’에 한치의 오차도 없이 대입되어 진행된 것입니다. 이런 것이 진짜 ‘고발 사주 의혹’ 인 것입니다.
 
그 중심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씨가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대통령 선거를 치를 수 있겠습니까?
 
공수처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윤석열 후보에게 했듯이 국민적 의혹이 매우 큰 국정원장 선거개입 의혹사건인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합니다.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씨에 대해 신속히 압수수색을 해야 합니다.박 원장은 ‘8월 11일 이후에도 두 사람이 만났다’고 했는데 ▲ 구체적으로 언제 몇 번을 만났는지 밝혀내야 합니다. 현안이 없다면 8월11일 전후로 여러 번 만날 이유가 없습니다. 만날 때 마다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 휴대폰을 압수해서 문자 및 통화기록 등을 통해 밝혀내야 합니다. 박 원장이 조 씨를 개인적 친분으로 한가하게 만난 것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장 취임이후 현재까지 두 사람이 얼마나 자주 만났고 통화했는지에 대한 기록을 제출받아 사실여부를 밝혀내야 합니다.
 
또한, 당일 출입했던 ▲ 호텔의 CCTV나 QR 기록을 신속히 확보해 8.11일 두사람 외에 동석한 사람이 있는지 밝혀내야 합니다. ‘박지원 게이트’ 는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씨가 공수처 수사에 적극 협조하여 국민 앞에 한 점 의혹 없이 해명할 때만이 해소될 것입니다.
 
내일, 박지원 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조치하겠습니다. 국민캠프는 ‘정치공작진상규명특위’를 이미 발족시켰고 오늘 오후 4시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가동합니다. ‘박지원 게이트’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낱낱이 파헤치도록 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지원 원장을 포함한 권력기관의 선거개입의혹을 명백히 밝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박지원 게이트’를 넘어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들불처럼 번질 것임을 경고합니다. 엄정한 수사를 통해,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을 밝혀 내지 못한다면, 이번 사건은 박지원 원장과 그의 ‘정치적 수양딸’인 조성은씨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선거에서 유력 야당주자를 제거하고자 꾸민 정치공작 사건으로 밖에 볼 수 없을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