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故 조용기 목사는 누구?

기사승인 2021.09.14  09:02:0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용기 원로목사
[신소희 기자]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가 14일 오전 7시13분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고인은 지난해 7월16일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고인은 지난해 7월 교회 집무실에서 출입문에 머리를 부딪친 사고를 당했고, 같은 달 뇌출혈 증세를 보여 수술을 받았다. 지난 2월 부인 故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이 세상을 떠나 유족으로는 희준, 민제, 승제 세 아들이 남았다.
 
조 목사는 1936년 경남 울주군(현 울산광역시)에서 5남 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의 가문은 한학과 동양 종교에 익숙한 부유한 집안이었다. 
 
혼란한 해방 정국이 이어지던 1950년 5월 열린 국회의원 선거에 그의 부친 조두천이 입후보했다가 낙선하면서, 재산을 몽땅 잃었다. 
 
이후 터진 6·25 동란으로 인해 부산으로 피난까지 갔다. 조 목사는 당시 부산공고에 입학했는데 이 학교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부대에서 미군과 영어로 대화하며 영어 실력을 키웠다.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죽음의 고비를 넘겼다. 병문안 온 누나의 친구를 통해 기독교를 받아들였다. 19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한 뒤 최자실(1915~1985) 전도사와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천막 교회를 세우며 목회를 시작했다. 
 
천막 교회는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전신이다. 오중복음, 삼중축복 등으로 성도 수가 급격히 늘었다. 1979년 신자 수 10만 명, 1981년 20만 명, 1984년 40만 명, 1992년 70만 명을 잇따라 돌파하며 큰 부흥을 이뤘다. 이 교회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교회로 등재되기도 했다.
 
   
▲ 조용기 원로목사
1966년부터 1978년까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총회장을 역임했다.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이후 영산조용기자선재단 이사장을 지냈다.
 
특히 조 목사는 빌리 그레이엄 목사와 함께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로 손꼽힌다. 구역조직(셀 모임), 철야 예배 등을 세계에 전수했다. 
 
왕성한 사역 활동을 펼쳤다. 굿피플, 사랑과행복나눔재단, 사회복지법인 엘림복지회 등을 설립했고 심장병어린이돕기운동, 평양조용기전문심장병원 건립 운동 등을 전개했다. 
 
또 국민일보, 한세대, 순복음영산신학원, 미국 베데스다대, 국민일보, 굿티비 기독교복음방송 등을 설립했다.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국제교회성장연구원 등을 통해 성령 운동도 주도했다.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됐다. 장례예식은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린다.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 이철 소강석 목사가 맡았다. 하관예배는 같은 날 오전 10시 경기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린다.
 
유족으로는 장남 희준, 차남 민제 국민일보 회장, 삼남 승제 한세대 이사 등이 있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