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석열 측 '조성은·박지원 동석자' 고발장 적시

기사승인 2021.09.14  15:22:19

공유
default_news_ad1
   
▲ 박민식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기획실장 겸 특별위원이 13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변호인들과 함께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 조성은씨에 대한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장 접수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정재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회동 때 제3자가 동석했다며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회동 자리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대선 캠프에 속한 인사가 동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13일 조씨와 박 원장과 함께 '성명불상' 1인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고발 명단에 올렸다.
 
윤 전 총장 측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성명 불상'이라고 명시한 것"이라면서도 "특정 캠프에 소속된 분이 (식사 자리에) 같이 있었단 것이 사실이라면, 고도의 정치공작이 실제로 행해졌을 가능성이 높다.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 본인도 지난 13일 "당과 캠프에서 들었는데 그 자리에 동석자가 있었다고 한다. 그걸 거의 확인한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