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준성 검사 "고발장 결코 몰라…공수처, 피의사실 공표 의심"

기사승인 2021.09.14  16:32:58

공유
default_news_ad1
   
▲ 손준성 검사
[정재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재차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손 인권보호관은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 행위가 의심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손 인권보호관은 14일 출입기자단에 입장문을 보내 "수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저는 본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저로서도 어떤 경위로 이와 같은 의혹이 발생됐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에서 현재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장의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를 통해 저의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손 인권보호관은 "다만 최근에 공수처가 김웅 의원에게 본건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저라고 확인해 준 것처럼 일부 언론에 보도되는 등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행위가 의심되는데,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손 인권보호관은 지난 2일 뉴스버스 보도로 의혹이 제기된 지 나흘 만인 지난 6일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첫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에도 그는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이로 인한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손 인권보호관은 윤 전 총장 시절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며 지난해 4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최근에는 제보자 조성은씨의 폭로 등으로 고발장을 보낸 '손준성'과 실제 손 인권보호관의 텔레그램 계정이 같다는 정황도 나왔다. 조씨는 이같은 내용을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 감찰부와 수사에 착수한 공수처에서도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 '고발장을 손 인권보호관이 보낸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무리가 없겠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