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측 "이재명 ‘대장동 개발 의혹’ 심각...MB 봐라, 결국 감옥행"

기사승인 2021.09.16  10:36:57

공유
default_news_ad1
   
▲ 설훈 의원(5선·경기 부천을)
[정재원 기자] “이재명 후보로는 당선된다고 보기도 힘들고, 당선까지도 가지도 못할 것이라 보는 것이 제 심정”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경쟁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빗대 "능력 있는 사람이니 도덕적으로 좀 문제가 있더라도 눈 감고 가자고 판단하고 대통령을 만들었는데 어떻게 됐느냐"며 "MB는 감옥에 있다. 이걸 되풀이해야 되겠느냐. 정말 위험한 일"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인 설훈 의원은 1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이 지사가) 당선된다고 보기도 힘들고, 당선까지 가지도 못할 거라는 게 제 심정"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 지사가 가지고 있는 결함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그런데 지지하는 분들이 그 흠결을 안 보려고 눈을 감고, 귀를 닫고 있는 게 제일 큰 문제"라며 "본선에서 그게 다 드러났을 때 감당할 수 있겠느냐. 저는 절대로 감당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본선에서는 눈을 감고 있을 수 없고, 귀를 안 열 수 없다"며 "그런 상황이 오면 고스란히 우리는 두 손 들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설 의원은 "이 지사가 가진 결함은 여러가지가 있다. 한두 가지가 아니다"며 "제일 큰 부분은 형수에 대해 쌍욕한 부분인데 (본선에서) 국민의힘은 이걸 여과없이 그대로 틀 거다. 지금까지 국민들이 들어보지 못한 게 방송에 나오면 우리는 꼼짝없이 당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뿐 아니라 여러가지가 있는데 지금 하나씩 나오는 셈"이라며 "도덕성 없는 후보는 본선에서 못 이긴다"고 이 지사의 리스크를 우려했다.
 
호남 판세와 관련해선 "역대 호남에서 우리 당이 가진 제일 큰 강점은 국민의힘에 비해 어떤 경우에도 도덕성은 절대적 우위에 있다는 것"이라며 "지금 그게 역전될 위험에 빠져 있다. 그걸 광주·호남 분들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두 후보 격차가) 많이 좁혀질 거다. 심지어 역전도 가능할 것"이라며 "호남의 지지가 어디 있다는 게 보여지면 다른 지역도 함께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 호남에서 누가 1등하느냐에 따라 후보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