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영환 "유동규, 이재명 측과 마지막 통화하고 구치소 갔구나"

기사승인 2021.10.04  22:38:1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영환 전 의원(사진= 김영환 페이스북)
[정재원 기자] 김영환 전 의원이 지난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이 지사 측근 유동규의 부정, 권순일의 ‘대법원 무죄’를 거론하며 후보직을 내려놓아야 할 세 가지 이유를 설명한데 이어 "이번 대장동 사건의 몸통인 유동규본부장이 검찰수사를 앞두고 이재명지사 측과 검찰에 가기 전에 논의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4일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엄중한 사태 한가운데 유동규와 이재명후보가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 밝혀야 한다. 보기에 따라서는 말을 맞추고 사건을 은폐축소하려고 시도했을 법한 일"이라며 "유동규는 역시 이재명측과 마지막 통화를 하고 구치소로 갔구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이재명후보의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 이 논의가 이뤄진 것만 보아도 유동규는 이재명의 빼박측근"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이번 일은 천인공노할 범죄"라며 "심판이 승부를 조작하고 그 댓가를 챙겨 도주한 것과 같다. 유동규가 화천대유 등의 이익에 25%를 달라고 했고 김만배가 자기에게 돌아오는 수익의 절반을 유동규측에 주겠다고도 약속했다는 사실이 보도되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들의 행동은 그 어떤 이유로도 용서할 수 없는  범죄이다. 이것은 전대미문의 사건이다."고 했다.
 
이어 "그가 오래 전부터 쓰던 핸드폰을 지인에게 맡겨놓고 있었는데도 검찰은 압수수색은 커녕 회수를 하지 않고 압수수색 현장에서 새로 산 핸드폰을 창밖으로 집어 던졌는데도 회수하지 못했다."며 "더욱이 경찰은 지난 5개월 동안 금융정보원(FIU)로 부터 수상한 자금흐름을 통보받고도 수사를 하지 않았다.경찰은 이 사건에서 뒤늦게 수사에  뛰어들 것이 아니라 이 늑장수사에 대해 수사를 받아야 한다.누가 외압을 가해서 이런 부정비리 사건에 착수하지 못했는가?"라고 늦장 수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단순한 특혜 분양사건이 아니라 민관이 합동으로 기획부터 집행까지 턴키로 이루어진 종합부정선물셋트이다."며 "이 선물셋트에는 민관 언론과 사법부와 정치권이 망라된 가히 그 규모와 창발성에서 단군이래 최대의 스캔들이다. 전혀 손색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재원 기자 sisajjw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