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측 "결선투표 진행해야"...이유는?

기사승인 2021.10.11  12:26:47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선 불복' 파장이 커지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대선후보로 선출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무효표 논란에 대해 "어제 저희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이재명 후보를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로 선포했고 추천장을 공식적으로 수여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이 후보와 함께 대전 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낙연 전 대표 측이 무효표 처리 과정에 이의를 제기키로 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어제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경선 과정이 잘 됐다고 분명히 명시해서 축하 메시지를 보내줬다"며 "(이 전 대표 측에서) 여러 이의제기가 된 것들은 선관위나 당 기구 공식 절차를 통해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규 제59조 1항에 중도사퇴 후보는 무효표 처리한다고 분명히 돼 있고, 60조 1항의 득표율 계산 때 분모는 유효표니까 무효표는 넣을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이게 지금까지 확인된 선관위원들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위원장은 "당규의 타당성 문제는 검토해 볼 필요는 있다"며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은 사퇴 후보자의 득표수를 유효투표수에 합산하지 않은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에 반발하며 결선 투표 진행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낙연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캠프 소속 의원단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잘못된 무효표 처리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결선 투표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0월10일 민주당 선관위와 지도부의 경선 결과 발표는 명백히 당헌·당규에 위배된다"며 특별당규 제59조 1항(후보자가 사퇴 시 무효표 처리)을 언급, "9월13일(정세균 후보 사퇴일) 이전에 정세균 후보에게 투표한 2만3,731표와 9월27일(김두관 후보 사퇴일) 이전에 김두관 후보에게 투표한 4,411표는 사퇴하지 않은 후보에게 투표한 것이므로 당연히 유효투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9월13일과 9월17일 이전 정세균·김두관 후보에게 투표한 2만3,731표, 4,411표는 이미 순회경선에서 선관위가 개표 결과를 발표할 때 유효투표로 공표한 것"이라며 "이후 무효라고 별도 공표나 의결이 있지 않았다. 당연히 최종 결과 발표 때 단순 합산에 포함되는 것이 당헌·당규에 맞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원장이 개표 결과를 공표한 순간 유효투표로 확정되는 것이어서 후보자가 사퇴했다고 소급해 무효화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홍 의원은 "특별당규에 대한 지도부 판단에 오판이 있었다. 당헌·당규를 오독해 잘못 적용하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 있다. 당원과 유권자의 표심이 뒤바뀔 수도 있다"며 "지도부의 안이한 판단이 화를 불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즉시 최고위를 소집해 당헌·당규 위반을 바로 잡는 절차를 하루빨리 진행해야 한다"며 "편향과 선입견을 내려놓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 캠프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도 "(선관위가) 의도했다면 부정선거이고, 의도 안 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며 "법문의 취지를 위반해 결정하는 것을 의도했다면 부정선거를 의도하는 것이라 지도부가 그렇게 안 할 거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민주당 의원 역시 "이건(무효표 논란) 갑자기 (얘기)한 게 아니라 그간 여러 차례 해왔다"며 "당 지도부도 마음 한쪽에는 걱정하고 있었다. (경선 과정에서) 후보를 사퇴하지 말라고 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낙연 후보 측은 이낙연 후보 또한 이같은 이의 제기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무효표 논란에 대해) 다시 면밀해 검토했고 그런 과정을 통해 이의제기를 공식적으로 하겠다고 (이낙연 후보에게) 말씀드렸다"며 "그 과정에서 후보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호 기자 jakys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