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英 매체"손흥민, 코로나19 확진…다른 한 명은 브라이언 힐"

기사승인 2021.10.16  14:00:30

공유
default_news_ad1
   
▲ 손흥민
[김승혜 기자] 토트넘 소속 선수 2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가운데 손흥민이 확진자로 거론되고 있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토트넘 선수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은 보건 당국 규정에 따라 열흘간 격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확진자 2명 중 한 명으로 손흥민이 언급되고 있다.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데일리 홋스퍼는 SNS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라고 알렸다. 인도네시아판 골닷컴도 "토트넘의 주 공격수 손흥민과 윙어 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데일리 홋스퍼가 토트넘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데일리 홋스퍼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A매치 휴식기 이후 큰 문제가 남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손흥민은 지난 5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을 위해 축구 국가대표팀에 합류, 7일 시리아전과 12일 이란전을 소화했다. 
 
만약 손흥민의 확진이 사실일 경우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에게 악재다. 
 
10월 A매치에서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소속팀 토트넘에서도 해결사 역할을 도맡고 있다. 
 
토트넘은 18일 뉴캐슬과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 이어 22일 비테세(네덜란드)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2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EPL 경기를 앞두고 있다. 
 
손흥민이 코로나19 감염으로 격리에 들어가면 최소 이 세 경기는 모두 뛸 수 없다. 팀의 간판 공격수 헤리 케인도 부진한 상황에서 손흥민의 이탈은 토트넘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김승혜 기자 shk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