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화제의 인물 - 박근혜, 윤석열

기사승인 2021.12.26  11:57:4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창희 前 충주시장/시사플러스 칼럼니스트
우리나라는 주요공직자의 눈높이와 국민의 눈높이가 다르다. 알만한 주요인사들이 국민들이 화가 나도 왜 화가 났는지도 모른다. 왜 나만 가지고 그러냐는 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아직도 본인이 뭘 잘못했는지 본질을 모르고 있는 것같다.
 
● 박근혜 전 대통령
 
성탄절을 맞아 박근혜 전 대동령이 사면 복권됐다. 그런데 아직도 본인은 물론 추종자들 조차도 뭘 잘못했는지 모르고 탄압받고 있다고 여긴다. 박근혜(이하 전 직책 생략)가 현직 대통령 시절 누가 탄압할 수 있겠는가? 대통령이 탄압했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대통령이 탄압받고 하야하여 감옥에 갔다는 말은 처음 들어 본다.
 
박근혜는 검증되지 않은 사이비 무당 최순실에게 놀아난 것이 국민들을 자존심 상하게 하고 화나게 만든 것이다. 우병우나 김기춘에게 놀아났어도 그렇게 화가 나지 않았을 것이다. 
 
박근혜를 탄핵한 것은 야당이 아니다. 촛불시위가 당시 야당인 민주당의 사주로 일어난 것도 아니다. 탄핵에 참여한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의원 62명을 야당이 포섭한 것도 아니다. 당시에는 최초의 여성대통령이라 웬만한 실수는 다 용납했다. 그런데 사이비 무당 최태민과 그의 딸 최순실을 교주처럼 받들며 자문을 받아 개성공단 폐지 등 중요 국책사업을 결정했다는데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현직 대통령이 사이비 무당하고 국정을 논의하고 통치행위를 했다고 처벌할 수가 없다. 느닷없이 "국정농단" 이란 죄명이 생겨났다.
 
박근혜가 최순실을 교주처럼 받들며 믿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다. 재미있는 것은 정보력이 뛰어난 삼성이 이를 눈치채고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스폰했다. 결국 이재용 부회장이 박근혜와 더불어 옥고를 치루었다. 정보력이 뛰어난게 오히려 화근이 됐다.
 
박근혜는 뇌물을 받은 것도 아니고 아무죄도 없는데 왜 자기를 나무래고 감옥에 넣었는지 모른다며 아직도 억울해 하고 있는 것같다. 사실  국정농단, 국정원 특활비 사용, 공천개입의 죄명은 그냥 감옥에 넣기위한 구실에 불과하다.
 
박근혜는 국민들이 화가 난 이유를 깨달았어야 했다. 보통사람들도 딸이 사이비 무당이나 양아치랑 놀아나면 화가 치미는 이치와 비슷하다.
 
박근혜는 아직도 본인이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것같다. 감옥에 넣은 윤석열 당시 수사팀장과 문재인 정부만 원망하는거 같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로 이름을 날렸다. 박근혜 국정농단 수사팀장으로 박근혜를 기소하여 45년을 구형하여 정의로운 검사로 여겨졌다. 문재인 정부가 발탁하여 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을 시켰다. 한마디로 벼락 출세를 했다.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도 수사한다며 직속상관인 조국 법무장관을 70여 차려 압수수색했다. 표창장을 위조해 딸에게 주었다고 부인 정경심을 구속기소했다. 법을 집행하는 잣대가 지나쳤다.
 
문제는 윤석열이 부인 김건희의 학력위조와 장모의 비리에 대해선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는건데 왜 그렇게 난리냐고 대선을 앞두고 흑색선전이라고 억울해 한다. 목불견첩(目不見睫), 눈은 눈썹을 보지 못한다. 남의 잘못을 강조하면서 자신의 잘못은 보지 못하는 꼴이 됐다. 
 
국민들은 '내로남불'.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냐는 것이다. 그가 주장하는 "공정과 상식"이 코미디처럼 들린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개그 프로보다 뉴스 보는게 더 재미있단다. 윤석열의 요즘 한마디 한마디가 말실수라기 보다 완전 코미디란다.
 
누구나 잘못할 수있다. 문제는 잘못의 본질을 정확히 알고 진정으로 사과하고 시정하면 국민들은 이해한다. 하지만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고 변명만 늘어 놓으면 국민들은 화가 난다. 적어도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과 잘못을 단죄하는 검찰총장의 언행은 산 교육이나 다름없다.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중요인사들의 개념없는 처사를 보고 국민들 특히 청년들이 무척 화가 났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대표에 36세의 미혼 청년 이준석을 왜 선출했을까?
 
공직자가 아니래도 다른 사람들이 나무래면 본인이 뭘 잘못했는지 정확히 알고 사과부터 하는 것이 먼저다. 호미로 막을걸 가래로, 아니 불도저로 막고 있으니 안타깝다.
 

한창희 choongjuha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