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45 여론조사】윤석열 43.8% vs 이재명 33.8%..."두 자릿수 격차"

기사승인 2022.01.23  15:07:07

공유
default_news_ad1
   
 
[김민호  기자]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45일 앞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차기 대선 지지율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섰다는 결과가 23일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두 자릿수 지지율을 회복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1~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전주 대비 2.4%포인트 오른 43.8%로 오차 범위 밖 선두를 차지했다. 이 후보는 2.4%포인트 하락한 33.8%로 두 후보 간 격차는 10%포인트에 달했다. 이 후보는 같은 조사에서 3주 연속 지지율 하락세를 보였다.
 
윤 후보는 지난 주 대비 여성(41.8%, 4.8%포인트↑), 50대(40.0%, 6.8%포인트↑), 부산·울산·경남(56.8%, 11.8%포인트↑), 중도층(45.8%, 5.1%포인트↑)에서 지지율 상승이 두드러졌다. 이 후보의 경우 광주·전라(59.4%, 10.5%포인트↑), 자영업층(37.6%, 3.8%포인트↑)에서 올랐지만, 여성(31.5%, 4.0%포인트↓), 50대(47.3%, 4.8%포인트↓), 대구·경북(18.2%, 8.4%포인트↓), 중도층(28.9%, 4.1%포인트↓)에서 지지율이 떨어졌다.
 
   
▲ 출처=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안 후보는 11.6%로 두 자릿수 지지율을 회복했다. 2주 전 지지율 최고치(15.1%)를 달성했다가 지난 조사에서 9.6%로 하락한 지 한 주 만이다. 안 후보는 30대(21.1%, 6.7%포인트↑), 대전/세종/충청(11.6%, 4.6%포인트↑)에서 상승했다.
 
차기 대선 성격에 대한 조사에서는 응답자 53.9%가 “현 정권의 국정 운영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했다. “안정적 국정 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4.9%에 불과했다. 두 응답 간 격차는 9%포인트 차이로 지난 조사 보다 더 벌어졌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1.2%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자동응답 조사(ARS)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다. 응답률은 8.3%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민호 기자 jakys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