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尹대통령, 국정원장에 김규현 지명…1차장 권춘택

기사승인 2022.05.11  17:12:36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김규현(왼쪽)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국정원장에 지명했다. 국정원 1차장에는 권춘택 전 주미대사관 정무 2공사가 내정됐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김민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김규현(69)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을 국정원장에 지명했다. 국정원 1차장에는 권춘택(62) 전 주미대사관 정무 2공사가 내정됐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이같은 내용의 인선을 발표했다. 
 
김 국정원장 후보자는 경기고,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해 대학 재학 중인 1980년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한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을 지낸 미국통이다. 
 
특히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외교부 1차관, 외교안보수석, 국가안보실 1, 2차장 등 외교와 안보 요직을 두루 거쳤다.
 
대통령선거 기간에는 윤석열 국민캠프에서 외교안보 특보를 지냈다. 
 
국정원장 후보자는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 청문회를 통과해야 한다. 그러나 개인 신상, 도덕성 외에 대북, 정보 등 안보와 관련된 사안은 비공개로 진행하게 된다. 
 
권 전 공사는 국정원 공채 출신으로 주미 대사관 근무 시절 미 중앙정보국(CIA)과의 협력을 담당했다. 국정원 해외 파트를 담당하는 1차장에 적격이라는 평가다. 
 
국정원장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동안 권 전 공사는 원장 직무대행을 맡게 될 예정이다.
 

김민호 기자 jakys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