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0대 여배우, 이태원 집 앞에서 연하 남편에 흉기 피습...대체 누구?

기사승인 2022.06.15  08:47:20

공유
default_news_ad1
   
 
[신소희 기자] 40대 여배우가 자택 앞에서 연하의 남편에게 피습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최근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별거 중인 상태였다. A씨는 범행 당일 아침, 흉기를 구매한 후 B씨의 집 앞에서 기다리다 B씨가 나오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A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쓰러져 있는 두 사람을 발견했다. 당시 현장에는 자녀 1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목격자 조사와 관련 증거 확보를 한 상황"이라면서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상에서는 피해를 입은 40대 여배우가 누군인지에 대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몇몇 배우들의 실명까지 거론돼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B씨는 슈퍼모델 출신으로 가수로 데뷔했으며 그룹이 해체된 뒤 연기자로 보폭을 넓혔다. 그는 드라마와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왕성한 활동을 했다.
 
 

신소희 기자 rorry12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