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숭이두창 국내 상륙...의심자, 내·외국인 각 1명

기사승인 2022.06.22  09:21:51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해외에서 원숭이 두창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지난달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우즈베키스탄발 탑승객들이 검역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가운데 원숭이 두창 안내문이 게시되어 있다.
[신소희 기자] 질병관리청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고된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의심환자 1명은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으로, 19일부터 인후통,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함께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을 보였다.
 
이런 증상으로 이 외국인은 21일 부산의 병원에 내원했고, 병원은 같은 날 오후 4시 원숭이두창 의심사례로 이 외국인을 신고하고 격리병상에서 치료하고 있다.
 
다른 의심환자 1명은 지난 21일 오후 4시께 귀국한 내국인이다. 입국 사흘 전부터 두통 증상이 있었고 입국 당시에는 미열, 인후통, 무력증,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이 내국인은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이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에 있다. 
 
방역당국은 검사결과가 나오는대로 신속히 브리핑을 열고 조치 및 대응계획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신소희 기자 rorry121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