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론】‘김조림’ ‘장조림’과 ‘조국 구하기’

기사승인 2018.12.03  12:28:43

공유
default_news_ad1

   
 
[심일보 대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부 첫 내각을 구성하고 보니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처럼 서울 강남이나 경기도 분당 등 수도권 요지에 주택을 2채 이상 갖고 있는 부동산 부자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나온 말이 ‘강부자’

앞선 이명박(MB) 정부의 초대 내각은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출신)’ 혹은 ‘강부자(강남 부동산 부자)’ 내각이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 같은 현상은 이어졌다. ‘젠틀호동·기동민’ 등 문 정부의 인선 특징이 한 단어로 표현됐다. 그리고 새로운 신조어가 등장했다. ‘이영자’ 그리고 ‘이남자’가 그것이다. 얼핏 여타 신조어들처럼 정부의 특징을 요약한 단어로 보일 수 있다. 그러나 그 속에 내포돼 있는 의미의 무게감은 차원이 다르다. 문 정부의 지지율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두 단어는 문 정부의 집권 초반 핵심 지지층인 ‘20대·영남·자영업자’층이 이탈하고 있음을 꼬집는 단어들이다.

여기에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과 잇따른 청와대 비위에 ‘김조림‘, ’장조림‘이 등장했다.

‘김조림’은 김수현, 조국, 임종석을 지칭하며 ‘장조림’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을 일컫는 말이다.

여기에 호사가들은 "김조림 싫어해요, 예전 장조림도 싫구요“라고 문장을 만들었다.

2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에게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라며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 생각한다"고 예상 못한 강펀치를 날렸다.

하루가 지나서야 정신이 든 민주당, 일사분란하게 ‘조국 구하기’에 나섰다.

대통령 귀국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심일보 기자 jakys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