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日 언론통제, 독재 국가 같다"…언론자유지수 69위 '주황색'

기사승인 2019.07.07  16:13:33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베
[김홍배 기자]“일본은 헌법에 표현의 자유를 명시한 현대 민주국가임에도 권위주의 정권을 방불케 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5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집권기의 일본 언론 환경이 ‘권위주의 국가(authoritarian regimes)’를 떠올린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신문은 아베 정권이 들어선 후 언론자유지수는 급전직하했고, 최근 경제보복 사태에서도 자국 언론을 향해 “바른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부 기자들의 기자회견 접근을 막거나 정치인과 언론사 간부의 사교관계를 이용해 기자들을 줄세운다”고 혹평했다.

NYT는 "일본은 언론의 자유가 헌법에서 소중히 다뤄지고 있는 현대 민주주의 국가이지만, 정부는 때때로 권위주의 체제를 연상시키는 행태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NYT는 관련해 도쿄신문 사회부의 여성 기자인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사례를 언급했다. 모치즈키 기자는 여성으로서 '남성 중심적 정치 환경'에서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최근 모치즈키 기자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거부당했다. 스가 요시히데 장관은 북한과 관련한 질문을 한 모치즈키 기자에게 "당신의 질문들에 나는 답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후 연단에서 내려와버렸다. 신문은 모치즈키 기자에 대해 "동료 기자들이 '질문자'가 아니라 '속기사'처럼 행동할 때, 모치즈키 기자는 (정치인들이 하는) 'No'라는 간단한 답변을 거부하고 정치인과 관료에게 집요할 정도로 반복 질문을 한다 집요하게 질문을 한다"고 평했다. 

그런 기자에게 일본 정부는 사실상 '왕따'를 시키는 것으로 대응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관료들이 이처럼 기자들의 질문을 거부하거나 기자회견을 일부 '보이콧' 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정치인·관료가 기자에 비해 '갑'의 관계에 위치한 행태다. 이를 통해 교묘한 '언론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NYT는 일본에 '기자 클럽(기자단)' 제도가 존재하며 "(기자들이)클럽에서 배제되거나 정보에 접근하는 특권을 잃어버릴 것을 우려해 당국자와의 대립을 피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즉 일본의 정치인, 당국자들이 껄끄러운 기자를 '배제'할까봐 기자들이 위축돼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런 상황을 '갑질'에 활용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자단을 활용해 비판 기자를 '왕따'시키는 등의 행동을 벌인다는 것이다. 

실제 일본 정부는 모치즈키 기자가 스가 장관에게 한 질문을 빌미로 그를 기자회견에서 배제하려 했다. 

일본의 언론자유 수준은 2012년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후 급격히 하락했다. 국경없는기자회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 평가에서 일본은 2011년 32위였지만 2017년 72위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와 올해는 소폭 상승해 67위였다. 일본은 ‘문제 있는(주황색)’ 나라로 분류됐다. 한국은 41위로 ‘양호한(노란색)’ 나라였다.

아베 총리는 최근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비판하는 자국에 “바른 인식을 가지기 바란다”라고 꾸짖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홍배 기자 klmhb@sisaplusnews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