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사 끝났다"...코로나에 곡소리 나는 유통·외식·여행

기사승인 2020.02.23  15:35: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산 이마트타운 방역 작업
[이미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에 모임도, 회식도 줄었다. 이 때문에 문은 열었지만 손님이 없어 당장 이달 월세 마련이 막막한 소상공인들이 한둘이 아니다. 급기야 정부가 긴급 경영안정자금 200억원을 내놓자 신청액이 무려 5,000억원에 육박했다.

이렇듯 '코로나19'가 전국 단위로 확산하면서 유통·외식·여행업계가 깊은 시름에 빠지고 있다. 확진 환자가 다녀갔던 점포가 짧게는 하루 길게는 사흘씩 휴점하면서 정상 운영이 어려운 상태이고, 소비 심리가 급격히 위축하며 매출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20~21일 확진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임시 휴점을 한 대형마트·백화점은 7개 점포다. 이마트 성수·킨텍스·칠성·대구비산점, 홈플러스 광주계림점, 롯데백화점 전주점, 현대백화점 대구점 등이다. 이들 점포의 하루 평균 매출은 적게는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십억원이다. 문제는 확진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추가 휴점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휴점으로 인한 피해도 문제이지만, 소비 심리 위축이 더 심각하다는 게 유통업계 공통된 시각이다. 이달 초 코로나 공포가 절정일 때 마트·백화점·면세점 등은 고객이 급격히 줄면서 적게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50% 가량 하락했다.

문제는 앞으로 더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시각이다. 백화점 관계자는 "매출 감소폭이 최근 회복세에 있었는데,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피해 규모를 가늠할 수도 없게 됐다"고 했다. 마트의 경우 온라인몰 수요 증가로 매출 감소폭을 만회해왔으나 현재 상황이 이어진다면 다른 유통 채널처럼 매출 하락을 피할 수 없을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소상공인 상황도 다르지 않다. 소상공인연합회가 회원 및 일반 소상공인 107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주 대비 매출이 50% 이상 줄었다는 비율이 47.4%, 30~50% 감소했다는 응답 비중도 28.7%였다. 전체 80%에 가까운 상인이 '코로나19'직격탄을 맞고 있는 셈이다.

여행업계는 줄도산 얘기까지 나온다. 여행객이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하나투어는 다음 달부터 2개월 간 단축 근무인 주3일 근무제로 인건비 절감에 나선다. 모두투어는 70% 유급휴직을 실시한다. 자유투어는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노랑풍선과 레드캡투어 등도 비슷한 처지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업계 1위인 하나투어가 주3일 근무제를 하고 있다면 다른 업체들이 어떤 상황인지 뻔한 것 아니냐"고 했다. 정부는 최근 관광업계를 위해 여행업계에 5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사태 장기화로 효과가 크지 않을 거라는 예상이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2015년 메르스 수준으로 지속되면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165만명 감소하고 관광수입도 4조6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상공인 자금신청 1만3000건 육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 정책자금에 일주일간 1만3000건의 신청이 몰렸다. 음식·숙박·소매 업종을 하는 소상공인과, 기계·금속 제조 중소기업, 여행·레저 업종 중소기업의 신청이 많았다.

23일 지역신용보증재단(지역신보)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20일까지 소상공인 특례보증에 5363건, 1827억원의 자금 신청이 접수됐다. 현재까지 100개 업체에 34억원이 집행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200억원 규모로 준비한 소상공인 경영애로자금에도 7617건의 신청이 몰렸다. 신청 금액만 3980억원에 달한다. 신청자 대부분은 음식, 숙박, 소매업종이다.

중소기업의 경우 기계·금속 제조업체와 여행·레저업체들의 접수가 줄을 잇고 있다.

 

 

 

이미영 기자 leemy00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