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웃찾사' 출신 유명 남자 개그맨 도박장 개설 혐의..."유튜브 '허XXX' 운영"

기사승인 2020.09.15  21:48:33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화면 캡쳐
[신소희 기자] 지상파 공채 출신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유명 개그맨 불법 도박장 개설', '도박장 개그맨', '웃찾사 남자 개그맨' 등 다양한 관련 키워드들이 폭주, 도배된 상황이다.

15일 MBC는 2000년대 초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A씨 등이 도박장 개설 등 혐의로 지난 1일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귓밥 봐라", "그런 거야~?" 등 A씨의 유행어 추측이 가능한 SBS '웃찾사' 영상은 물론, 허세 박멸 콘텐츠를 진행 중인 A씨의 유튜브 영상을 자료로 게재해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고 있는 웃찾사 출신 유명 개그맨 한 명을 떠오르게 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동료 개그맨 B씨와 함께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유사한 종류인 ‘홀덤’ 게임판을 만들어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만든 도박판에는 수천만원대 판돈이 오갔고, A씨 자신도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리 목적으로 도박 장소나 공간을 개설한 자는 5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다만 A씨는 도박 혐의는 인정했으나 도박장 개설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공판은 다음달 열린다.

한편 A씨는 2000년대 초 데뷔해 인기 코미디 프로그램인 ‘웃찾사’, ‘코미디 빅리그’ 같은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인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허XXX'을 운영 중이다.
 

신소희 기자 roryrory0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