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변창흠, 어느 나라 장관인가?...'택시 기본요금' 묻자 "1,200원 정도"

기사승인 2021.02.06  19:38:31

공유
default_news_ad1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용산구 KDB생명타워 LH주택공사에서 열린 국토부 주관 서울역 쪽방촌 정비방안 계획발표에서 발언 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부동산과 교통 정책 주무부처 장관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어느 나라 장관인지 의심케하는 일이 벌어졌다.
 
변 장관이 지난 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택시 기본요금이 얼마인가”를 묻는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의 질문에 “1,200원 정도”라고 답한 것이다.
 
이날 김 의원은 변 장관에게 "국토부 장관은 주택뿐 아니라 도로, 철도, 공항을 담당한다. 지하철이나 택시, 버스를 타본 적이 있나"라고 물었고, 변 장관은 "네"라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택시 기본요금이 얼마인가?"라고 묻자 변 장관은 "카드로 하니까"라며 뜸을 들였다. 이에 김 의원은 "카드는 요금 안주냐"고 되물었고 변 장관은 "요금을 확인하지는 않는다. 보통 1,200원 정도…"라고 했다.
 
변 장관의 답을 들은 김 의원은 "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이다"라며 "교통 정책을 담당할 장관께서 대중교통 기본요금도 모르고 장관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겠냐"라고 질책했다.
 
한편 이날 변 장관이 답변한 1,200원은 서울 시내버스 요금이다. 택시 기본요금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지만, 서울의 경우 3,800원이다. 변 장관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지낸 주택 전문가다.
 

김민호 기자 sisaplusnews9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2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