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성민 "이재명 '살인 변호' 논란에 발걸음 빨라진 플랜B 이낙연"

기사승인 2021.11.28  01:04:37

공유
default_news_ad1
   
▲ 장성민 전 국회의원
[김민호 기자] ‘DJ(김대중) 적자’라고 불리는 장성민 전 국회의원(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롬 이사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과거 변호한 두 건의 살인사건이 노출되자 이낙연 전 대표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27일 주장했다. 
 
장성민 전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발걸음 빨라진 플랜B 이낙연의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장 전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과거 변호한 두 건의 살인사건이 노출되자 이낙연 전 대표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과거 자신이 변호했던 조카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에 비유하며 변명했다”라며 “이 후보가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를 받은 조카를 ‘심신미약’을 근거로 변호한 일로 국민들에게 충격을 줬는데 이번에는 비슷한 시기에 또 다른 살인사건을 맡았다는 새로운 사실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그리고 이와 더불어 친척이라서 어쩔 수 없이 조카를 변호했다던 이 후보가 이 사건도 똑같은 ‘심신미약’이라는 취지로 변호를 했다는 것이 확인돼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라며 “모녀살인사건을 데이트 폭력에 비유한 이 후보의 말에 유가족들은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치적 진영에 갇혀 있는 지금의 지지율과는 상관없이 살인사건 변호는 대선 패착의 결정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장 전 의원은 “민주당이 과연 전과 4범에다 살인마 변호사의 경력까지 가진 이 후보를 끝까지 대선후보로 지원할 수 있을까? 그래서인지 이 후보가 이 두 개의 살인사건의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이낙연 전 대표의 발걸음이 한층 빨라지기 시작했다”라며 “이 후보가 호남에 간 날에 호남의 대표성을 갖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는 충청과 경남지역의 순회일정에 들어갔다. 민주당이 다시 대선후보경선에 돌입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이는 당내 플랜 B로서 몸집을 키워가는 행보로 보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의 심층부가 이 두 번의 살인사건을 변호하고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주장한 이 후보를 과연 이대로 두고 보기만 할까?”라고 했다.
 
앞서 장 전의원은 월간중앙 인터뷰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이 후보를 대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장 이사장은 "만일 DJ(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민주당이었다면 이재명 후보 정도의 도덕성을 가진 인물은 구의원 공천 신청도 어려웠을 것"이라며 "심상정 후보로서는 만일의 경우 자신이 여권의 플랜 B가 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완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jakysim@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